일년 넘게 업데이트도 안하고 방치해두었던 블로그를 이제서야 최신 버전(워프 3.0.1)으로 바꿨다. 2.x에서 3.0으로 바뀌긴 했는데 기능이 뭐가 달라졌지? 척 봐선 모르겠네.

하는 김에 스킨도 바꿔봤다. 전에 쓰던 스킨은 켄트 벡 블로그 스킨이 맘에 들어서 따라 쓴 건데 이젠 지루해져서. 나는 본문을 넓게 쓰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사용할 수 있는 스킨의 종류가 제한되어있다. 그 중에서 그럭저럭 쓸만한거 적용. 어리숙한 폰트랑 이미지는 나중에 바꿔봐야지.

마지막으로 요즘 유행하는 SNS 공유기능을 달아봤다. 나도 긴 글을 맘먹고 쓸 때가 아니라면 간단한 생각이나 기억하고 싶은 내용은 구글 버즈에 남긴다. 훨씬 쓰기 편하니까. 트위터는 그냥 구독용으로 쓰고. 미투는 주변 사람들 얘기나 가끔 보려고 들어간다. 체질 적으로 140자 제약을 지켜서 써야하는 자학적 서비스를 싫어하기 때문에 나한테는 버즈가 가장 잘 맞는다. 140자 제약 따위는 스마트폰이 등장하기 이전 시대의 유물이니 이제 그만 사라져야 하지 않나 싶은데, 다들 스마트폰을 쓰면서도 구식 핸드폰 SMS 기준으로 만든 140자 제약을 열심히 따르는게 신기하다. 페이스북은 괜찮긴 한데 아직 손에 잘 안익어서 주로 호주 친구들 소식 듣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고.

일단 워드프레스의 플러그인부터 찾아봤다. 버즈 타임라인을 보여주는 플러그인도 한방에 설치해서 잘 쓰고 있었기 때문에 SNS공유 따위야 당연히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워드프레스 사용자가 2천만명이라는데. 열심히 뒤지기는 귀찮아서 검색해서 첫번째로 나온 별 다섯개짜리 플러그인을 그냥 설치. Sharedaddy라는 이름의 SNS 공유 플러그인이다. 버전이 0.1인걸 보니 이제 처음 나온 것 같은데 그래도 평가가 좋네.

설치하고 나서 보니 이메일 보내기와 프린트 기능을 빼면 Facebook, Twitter, Digg, Reddit, Stumbleupon 정도만 지원한다. 흠.. 이 블로그는 한글로만 적는 공간이기 때문에 Digg, Reddit 등으로 글을 보낼 필요는 없을테고. 일단 Facebook과 Twitter만 선택했다. 그리고 단일 포스트와 인덱스(여러 글이 한꺼번에 나오는)에 모두 적용되도록 설정했고. Facebook은 share와 like 두가지가 있는데 그냥 간단한 like로 선택. 두가지 다 지원해도 좋을텐데.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버즈와 요즘 자주 방문하는 미투데이를 지원하지 않는 것이 아쉬었다. 그래서 커스톰 서비스 등록기능을 이용해서 이 두 가지를 추가해봤다. 미리 인증을 받은 키를 가지고 아예 등록까지 해버리는 번잡한 오픈 API가 아니라 자신이 이미 로그인한 서비스에 포스팅 화면까지만 연결해주는 기능이라 URL만 가지고 충분하다. URL은 길이 제한이 있으니까 제목, 링크, 본문 앞부분 정도를 넣을 수 있고. 물론 똑똑한 버즈는 링크만 줘도 알아서 본문을 끌어오는 재주가 있지만.

구글 버즈 공유 URL은 대충 이렇게 생겼다.

http://www.google.com/reader/link?url=[YOUR POST'S URL HERE]&title=[YOUR POST'S TITLE HERE]&snippet=[YOUR POST'S DESCRIPTION HERE]&srcURL=[YOUR BLOG'S URL HERE]&srcTitle=[YOUR BLOG'S NAME HERE]

[] 부분을 Sharedaddy의 치환기호(%post_url% 같은)로 바꿔서 넣어주기만 하면 된다. 아이콘 URL도.

구글 버즈는 간단히 해결했는데 미투는 인터넷 검색으로 간단히 공유 URL을 찾지 못했다. 그런데 얼마전에 본 에이콘 블로그의 "미투데이로 한마디" 버튼이 생각났다. 그래서 그 버튼에 달린 URL을 참고해서 다음과 같이 공유 URL을 만들어 넣었다.

http://me2day.net/posts/new?new_post%5bbody%5d=%22%post_title%%22:%post_url%

이게 미투데이가 정식으로 지원하는 공유용 URL인지, 아니면 사람들이 URL 사용패턴을 조사해서 슬쩍 사용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네. 아무튼 잘 되니까. 알께뭐냐.

그래서 SNS 공유기능 추가도 끝.

RSS피드에도 공유 버튼을 넣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다들 그렇게는 안하는 것 같아서 생략. 나는 구글리더의 share 버튼을 사용해서 버즈에 공유하면 그만이니까.

© 2017 Toby's Epril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