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부터 호주에도 본격적인 아마존 킨들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물론 이전에도 미국 국내용 킨들을 구입해서 사용하는 사람이 없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3G 네트웍을 이용한 자유로운 아마존 상점의 이용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킨들의 장점을 많이 포기해야 했다. 하지만 이제 글로벌 킨들 장비가 나왔고 호주 내 3G 네트웍을 통한 로밍이 지원되기 시작했다.

내가 이북을 읽기 시작한 것은 아마 2000년 초반에 후배가 선물해준 흑백 PDA를 사용하면서였다. 당시 구할 수 있었던 각종 텍스트 파일을 PDA에 넣어서 읽기 시작했다. 그림이나 표, 복잡한 레이아웃이 없는 단순 텍스트만으로 된 책이라면 작은 화면이긴 했지만 그런 식으로 읽는 것이 그리 불편하지 않았다. 어디든 들고다니다 시간이 남으면 글을 읽을 수 있으니 그만큼 편리한 것도 없었다. 하지만 작은 화면과 단순 텍스트에 제한되어있다는 것이 한계였다. PDF로 된 문서나 IT서적은 읽을 방도도 없었다. 읽을 책도 떨어지고 흑백 PDA는 고장이 나고, 이후에 장만한 델 컬러 PDA는 배터리 시간은 더 짧아진데다 너무 눈이 부셔서 밤에 읽기에는 눈도 아프고 해서 점점 사용이 뜸하게 됐다.

대신 그즈음부터는 IT서적을 PDF로된 이북으로 구입해서 PC에서 읽기 시작했다. PC나 노브북에서 문서를 읽는 것에 별로 불편을 느끼지 않았기 때문에 이후에 구입한 대부분의 IT책은 모두 이북 포맷을 선택했다. 처음으로 구입한 IT 이북은 아마 Hibernate In Action인 것으로 기억한다. 그 전에 처음 샀던 Manning의 책인 Instant Messaging In Java는 400페이지 짜리가 무려 80불나 했다. 당시 호주 달러의 환율이 낮았던 이유도 있지만, 프린트 된 책이 일단 물건너 오면 그만큼 가격이 올라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아마존 등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었지만 역시 배송비를 생각하면 가격은 만만치 않았다. 당시에 영국에서 직수입되서 서점에서 팔리던 Wrox 책들은 100~150불 짜리도 수두룩 했다. MS의 책은 250불짜리도 사본적이 있다. 그렇게 비싼 고가의 책 5~6권 사면 1000불이 훌쩍 넘는 것을 계속 감당하기도 힘들었다. 그에 반해서 이북으로 구매하면 배송비가 없는 것은 물론이고 가격도 프린트된 책보다 50% 정도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니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면 훨씬 나은 선택이었다. 책장이 모자라서 철지난 IT책들을 매년 몇 박스씩 내다버려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어졌다. 그 뒤로 여행 중에 서점에 들려서 즉석에서 산 책 일부를 제외하면 IT책들은 거의 대부분 이북을 구입한 듯 하다. 또 베타-북 처럼 책이 쓰여지는 중에 미리 원고를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도 유용하다.

하지만 책이나 글을 읽기 위해서 항상 PC 앞에 앉아있어야 하는 것만큼 귀찮은 것도 없다. 거실이나 여행지에서도 항상 노트북을 끼고 무엇인가 읽고 있는 것도 귀찮은 일이다. 파워 없이는 기껏해야 2시간도 못가는 노트북도 문제다. 그나마 구입한 UMPC가 보다 유용하긴 했지만 PC가 가지는 한계를 그다지 극복해주지는 못했던 것 같다.

그러던 중에 아마존에서 킨들을 발표하는 것을 보았다. 바로 내가 오래동안 기다려왔던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미국내로 제한된 무선 서비스의 한계로 인해서 바로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언젠가 해외에서도 구입할 날이 있겠지 하면서 기다린지 이제 2년쯤 된 것 같다. 드디어 호주를 비롯한 100개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글로벌 버전이 출시되었고, 정식 구매가 가능해졌다. 가격도 더 저렴해졌고.

 

요즘 호주 달러가 미친듯이 올라서(US달러가 떨어진 것일지도..) USD 90센트를 넘어버렸으니 USD로  결재하는 상품의 구매가 그만큼 부담이 없어졌다. 시험이 끝나고 기분이 좋은 아내를 살살 꼬셔서 호주용 킨들 구매를 허락 받는 데 성공. 아마존의 글로벌 킨들 구매를 선택하고 4일만에 DHL로 킨들이 도착했다.

첫 사용 느낌은 그동안 듣고 예상했던 것과 다르지 않았다. 마치 종이에 인쇄된 듯한 미려한 글자체와 눈에 부담 없이 화면, e-ink의 특성인 페이지 넘어갈 때 보이는 느릿한 전이효과 등등.

네트웍 연결을 켜보니 3G 네트웍에 바로 연결된다. 아마존의 킨들 사이트에 접속해서 책 검색도 할 수 있고 상세 정보도 볼 수 있다. 가장 맘에 드는 것은 책 리뷰도 모두 볼 수 있다는 것. 책 외에도 신문, 잡지, 블로그 등도 읽을 수 있다. 물론 유료긴 하지만. 실험적인 기능으로 들어있는 웹 브라우저를 이용하면 간단한 웹 사이트 조회도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구글과 위키피디아 검색을 지원한다. 3G 네트웍을 이용하지만 가입비나 데이터 사용료의 부담 없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어딘가. GMail이나 Twitter에 접속해서 메일을 읽거나 트위터 업데이트 하는 것도 어렵지 않게 가능했다. 오옷!

그러나 기쁨은 잠시. 킨들을 아마존 계정에 등록하고 위치를 선정하고 난 후에 다시 접속해보니 위키피디아를 제외하면 웹 브라우징이 아직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경고 메시지가 나온다. AT&T 네트웍에 대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니 미국내 말고는 무한정 데이터 통신을 제공할 수는 없는 노릇인가보다. 좋다가 말았다. 그래도 위키피디아 글이라도 읽을 수 있는게 어디냐. 킨들 뉴스를 읽어보니 미국 외에도 웹 브라우징 서비스를 앞으로 제공할 계획도 있다고 한다. 아마 사용자가 늘어나서 그만큼 이익이 생기면 3G 네트웍 비용도 그만큼 감당할 수 있을테니까.

물론 전망은 그리 밝지 많은 않은 듯 하다. 킨들에 대한 경쟁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기 때문이다. 특히 12월부터 판매되는 반스앤노블의 눅(Nook)은 가장 막강한 경쟁 제품인 듯. 3G 같은 일반 무선 네트웍만 아니라 Wi-Fi도 지원하고, 50만권에 달하는 공개된 이북을 포함해서 100만권의 이북을 이용할 수 있다는 등의 장점이 있다. 아마존이 제공하는 킨들용 이북은 아직 35만권 수준이다. 호주의 경우는 출판사나 저자의 판권 문제로 인해서 구매 불가능한 책도 있다. 제법 유명한 저자들의 책인데도 최근 서적을 제외하면 아직 킨들로 구매 불가능한 것도 있다. 뭐.. 아마존이 꾸준히 노력해서 이북 판권을 늘리고 있다고 하니 걱정할만한 문제는 아니다. 

게다가 개인 문서나 다른 이북 파일을 변환해서 킨들에서 읽을 수 있기도 하다. PDF지원은 크게 기대하지 말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사실 조금 걱정했는데 막상 써보니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 아주 복잡한 그림이나 표가 있는 PDF 문서가 아니라면 간단한 변환 과정을 거쳐서 킨들에서 쉽게 읽을 수 있다. PC에서 전송할 때도 굳이 USB케이블을 연결하지 않더라도 아마존이 제공한 개인 메일로 파일을 전송하면 무선 네트웍을 통해서 자동 다운로드 받을 수도 있다. 문제는 미국 외의 네트웍을 이용하는 경우는 책의 다운로드나 전송에 대한 비용을 따로 지불해야 한다는 점이다. 비용은 지역마다 다르긴 한데 호주는 책 당 $2 정도의 비용을 받는다. PDF 같은 개인 문서의 경우 무선 네트웍으로 전송하면 1M당 $1 가량을 지불해야 한다. 이럴 때는 Wi-Fi를 지원하지 않는 점이 좀 아쉽기는 하다. 만약 무선 네트웍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싶다면 일단 PC로 다운로드 받아서 USB케이블로 킨들에 전송하는 방법을 써야 한다.

그래도 워낙 책들이 저렴하게 나와있어서 서점에서 구입하는 것에 비하면 거의 절반 내지는 2/3가격에 보고 싶은 책을 살 수 있다.

이북리더는 아이폰이나 요즘 유행하는 각종 전자장비들 처럼 이런 저런 많은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북리더는 책을 읽기 위한 도구다. 킨들은 2G 고정 메모리에 1500권 정도의 책을 넣을 수 있다. 오디오북이나 mp3도 지원하지만 나는 그런 것들을 이용할 생각은 없다. 다만 저렴한 가격에 책을 구입해서 지금보다 더 많이 책을 편하게 읽을 수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한다. 이북리더에서 동영상을 보고 음악을 듣고 블로그를 읽고 등등을 기대할 필요는 없다. 책 100만권을 10분만에 복사할 수 있다고 해봐야 무슨 소용이람. 한달에 책 한권도 제대로 안 읽는다면 그런 기능은 아무 의미없다. 짧은 아티클이나 기사, 블로그 등은 PC로 보는게 낫다. 굳이 킨들 같은 것을 사서 사용하는 것은 내가 원하는 장소에서 편안하게 장시간 독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킨들에서 IT서적을 읽을 생각은 별로 없다. 개발서적은 PC 앞에서 읽고 코딩도 해보고 관련 정보도 빠르게 검색해보면서 보는 것이 낫다. 킨들에서는 IT서적 외의 다른 책을 읽는 용도로 사용할 것이다. 많이 읽어봐야 일년에 100권이면 최대일 것이다. 비용으로 따져보면 책 한권당 $5-$10 절약된다고 할 때 30-50권정보 보면 일단 장비값은 빠질 듯 하다.

킨들의 좋은 점은 책을 계속 담아둘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목록이 너무 많아서 책 선택하기 귀찮으면 일단 삭제해도 된다. 삭제라기 보다는 장비에서 제거(remove)하는 것이다. 그리고 언제든지 필요할 때는 archived books 목록에서 찾아서 다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다운로드 비용은 책 한권당 지불하는 것이므로 여러번 반복해서 다운로드 받아도 상관없다. 결국 아마존 킨들 서비스 안에 내가 구입한 책의 서재를 하나 가지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인 셈이다.

그런면에서 이전보다 책을 많이 읽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그런면에서 킨들은 딱 최소한의 꼭 필요한 기능을 제공하는 적당한 도구다. 그래서 앞으로 애플이나 MS, 다른 벤더에서 아무리 화려한 기능을 갖춘 이북리더가 나오더라도 별로 부러울 것은 없을 것 같다. 한달에 10권도 안되는 책을 다운 받는데 초고속 W-Fi 네트웍이 무슨 필요가 있겠는가.

만약 심심해서 책 말고 다른 것을 읽고 싶다면 나는 아마존 서평을 읽으면 될 듯 하다. 어떤 책들은 책 내용보다 서평이 더 재밌는 경우도 있다. 네트웍 비용 걱정 없이 3G네트웍을 이용해서 각종 책의 서평을 읽어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울 듯.

나는 누울 수 있는 게으름뱅이용 소파나 침대에서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는데 일반 책은 옆으로 누워서 읽지 않으면 읽기 힘들다. 바로 누워서 보면 책을 들기도 힘들고 책이 단단한게 아니니 한쪽이 자꾸 내려와서 제대로 잡고 있기도 불편한다. 하지만 킨들은 300그램도 채 안되는 가벼운 무게인데다, 단단한 몸체를 가지고 있으니 누워서 팔로 잡고 읽기가 매우 편하다. 워낙 가볍고 작아서 한팔로 들어도 충분하다. 처음에는 왜 킨들의 왼쪽 오른쪽에 두 개의 Next Page버튼이 있는지 의아해 했는데, 사용하다보니 그게 이유가 있다는 것을 알겠다. 어느 한손으로 잡고 읽어도 페이지를 넘길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킨들의 또 한가지 매력은 내장 사전기능이다. 매번 검색할 필요도 없다.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커서만 그 단어로 이동시키면 아래 사전내용이 나온다. 또 TextToSpeech 기능도 있어서 왠만한 책은 오디오북 파일이 따로 없어도 괜찮은 발음으로 내용을 들을 수도 있다.

무선 네트웍을 꺼두고 보면 2주까지도 버틸 수 있는 배터리도 장점이다. 백라이트가 없어서 밤에는 스탠드를 켜야지만 읽을 수 있다는 것이 단점이긴 하지만, 반면에 LCD화면은 제대로 보기 힘든 밝은 햇빛 아래서도 부담없이 읽을 수 있다는 것이 더 유용한 듯 하다.

인터넷에서 구할 수 있는 페이퍼나 아티클을 킨들에 담아서 읽고 싶을 때도 있을 것 같다. 대충 훝어보고 말 블로그 글이나 인터넷 기사가 아니라 좀 생각하면서 읽고 싶은 것들이 그렇다. 그럴 땐 HTML파일로 글을 받아서 간단한 변환을 거치면 충분하다. 호주 미디어 그룹은 킨들의 제휴제안을 거절했다고 한다. 애플과 모종의 거래가 있었는지, 아니면 다른 이북벤더와 논의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아직은 호주 신문을 킨들에서 읽을 수 없다는 것도 아쉬운 점이다. 그래서 간단히 내가 읽고 싶은 글들을 인터넷에서 가져와서 킨들용 이북 파일로 변환해주는 프로그램을 하나 만들까 하는 생각도 하고 있다.

좀 더 살펴보니 기존에 구매했던 Pragmatic Bookshelf의 책들도 PDF 말고도 킨들용 파일로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소스가 담긴 PDF파일은 변환하면 들여쓰기가 잘 안맞아서 읽기 불편한 점이 있는데, 출판사에서 직접 킨들용으로 제작된 파일에서는 제법 보기 좋게 나온다. 괜히 PDF 읽는 답시고 무게는 두배인데다 호주내 무선 인터넷 지원도 안되는 킨들DX를 사지 않기를 잘한 듯. 가끔 킨들 책 검색을 해보면 DX에 최적화되었다는 책이 나오기는 하지만(‘프레젠테이션 젠’ 같은), 뭐 그런건 인쇄된 책 말고 어떤 이북리더로 읽어도 그다지 맘에 들지 않을 것이니 무시.

아무튼 덕분에 책 더 많이 읽을 수 있기를.

요즘엔 시간은 많이 잡아먹고 영양가는 덜하면서 정신을 산란하게 하는 각종 블로그, 트위터, 카페, 뉴스 사이트 등등을 자제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일하다가 지쳐서 뭔가 읽고 싶은 것이 땡길 때는 PC 앞을 떠나서 킨들 잡아들고 편안한 장소로 가는게 좋겠다.

킨들로 처음 구매한 것은 내가 좋아하는 작가인 필립 얀시의 책이다. 자주 가는 동네 서점의 가격과 비교해서 절반가로 구매. 폼나게 책장을 장식할 수도 없고 친구들에게 빌려줄 수도 없지만 그래도 저렴하게 좋아하는 책을 사전도 필요없이 볼 수 있다는 게 어딘가. 

앞으로는 책을 읽고 나서 블로그에 서평이라도 쓰는 습관을 들여봐야겠다.

No related posts.

Facebook comments:

to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1. “읽고 싶은 글들을 인터넷에서 가져와서 킨들용 이북 파일로 변환해주는 프로그램”
    RSS 피드를 가져다가 주기적으로 킨들용 이북 파일을 만들어주는건 어떨까요?

  2. 기선/ 안그래도 매일 아침 신문사 RSS를 읽어서 그 기사 본문을 가져와 HTML로 가공하고 OPF로 문서화 한 다음에 Auto Kindle을 개조한 프로그램으로 prc파일로 변환하고 그걸 메일로 보내주는 프로그램을 만들려고 하고 있지. 아마존의 내 계정으로 보내면 무선으로 바로 받아 볼 수 있기는 한데 개인문서는 전송 비용을 내야해서.. 흠.

  3. 메일로 전송해주는 것 까진 몰라도, rss 피드를 읽어서 prc 파일로 만들어 주는 기능까지는 벌써 누군가 만들었을 것 같기도 한데요. 없나요?

    아니면 인터넷도 되는데 킨들에서 바로 RSS를 구독할 수 있는건 아닐까요?? 흠.. 물론, RSS 구독이 가능하다고 해도.. 오프라인일 때 읽을 수 있게 prc 파일로 만들어 두는게 좋긴 하겠네요.

  4. 최신 펌웨어로 업데이트를 하시면 킨들 자체적으로 PDF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http://alankang.tistory.com/256 ). 에 또, RSS->킨들 관련해서는 http://kindlefeeder.com/ 여길 참고하세요 ^^

  5. ak/ 따끈따끈한 소식이로군요. 감사합니다.

  6. Well… This post makes me feel like reading…. I don’t know why… Anyway, the thing is I don’t have much time.

  7. Hi, Thank you! I would now go on this blog every day!
    Thank you
    Socco

  8. 학교 다닐때 책값으로 들어간 돈이…
    대충 3000불이 넘는거 같습니다… ㅠ_ㅠ
    밥은 굶어도 책은 사서 보는 성격인데다가,
    남의 책은 못 읽은 성격이라…ㅡ_ㅡ;;;
    도서관에서 책 빌린적이 없고, 필요한건 다 사서 봤습니다.

    그래서 이사할때 너무 힘들어요.
    근데 모니터로 보는 e-book은 좀 가독성이 떨어져서…

    e-ink가 보기 편하고 가독성이 높다고 해서 e-book reader를
    계속 고려중이긴 합니다만…
    요즘은 정신없이 바빠서 책볼 시간도 없고, 내년에나 구입해볼까 합니다.

    암튼, Toby님 글을 보니
    여러가지 장점이 많아 보이고 굉장히 편리해 보이네요.
    돈도 많이 절약될것 같구요.

  9. 킨들러가 되셨군요. 동지가 늘었네요~ 펌업후 PDF 를 읽을수 있게 된것 까진 좋은데 확대 보기를 지원하지 않아 아직 효용성이 높지 않더군요(그래도 가로 보기는 지원). 호주 신문들을 지원하지 않는건 정말 불만스럽습니다. 기꺼이 구매 의향있는데 말이죠. 아, 위치를 호주로 하셨나요? 미국 주소로 하면 책값에 2불 더 붙지도 않고, 인터넷 제한도 없습니다. 저작권 문제없이 볼 수 있는 책도 더 많구요.

  10. ak/ ak님 글 보고 구매 직전까지 갔다가, 일주일만에 안 쓸까봐 참았었죠. 글쓴이가 멀티 쓰레드로 다시 부추기더니 ak 님 최근 글과 생생한 사진 보니… 몇 달 못 견디겠다 싶기도 해요.

  11. 형.. 앞으론 좀 더 구체적인 리뷰를 기대할께.
    일컨데,
    * 토비농장에서 추출한 커피를 쏟아도 견디는지
    * 평화가 물고 빨고 내던져도 화를 내지 않을 만큼 견고한지
    * 40도가 넘는 호주 여름 날씨에 모래사장 위에 올려 놓아도 액정은 멀쩡한지

    부탁해

  12. 산티아고/ 처음엔 미국으로 설정하고 그렇게 썼는데, 며칠 전부터는 일단 무선 전송받으면 자동으로 지역이 호주로 바뀌면서 전송비용이 추가되더라고요. 네트웍 사용을 보고 지역을 판단해서 비용을 부가하는 방식을 도입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via PC옵션으로 한번 받아봐야겠어요. 브라우징은 그런 방식으로 잘 쓰고 있긴 합니다. :) 호주 신문 같은 경우는 smh.com.au/text처럼 텍스트버전을 제공하는 것을 브라우저로 보면 편하더군요.

  13. 영회/ 너는 iRiver 스토리 사. 한글도 되자나.

  14. uNFMuk vkkfibfjzrkp, [url=http://uisryvvmmsfz.com/]uisryvvmmsfz[/url], [link=http://geayydgwenhc.com/]geayydgwenhc[/link], http://tjauqsrvokgi.com/

  15. Jt3XoP dmmlbuinmjbr, [url=http://quoedehehjkn.com/]quoedehehjkn[/url], [link=http://sxzwnvdlrvwb.com/]sxzwnvdlrvwb[/link], http://nkzerdatskin.com/

  16. download gucci mane ringtones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17. gucci ya114207 manual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18. zappos 6pm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19. womens basketball shoe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20. birkenstock shoes online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21. mbt store 아마존 킨들 하루 사용기 » Toby’s Epril

  22. I waѕ cuгious if you eve&X72; considered chаnging the &X70;age layout of you&X72; ωebѕite?

    I&X74;ѕ verу well wri&X74;ten; I love what &X79;ouve got t&X6F; say.
    B&X75;t &X6d;aybe yo&X75;cο&X75;l&X64; a lit&X74;le more in th&X65; wayy of cοntеnt sо
    people cou&X6C;d co&X6e;nеct wіth it better.
    Youve &X67;ot an аwful lot of text for only having o&X6E;e or ttwo ρictures.
    Μaybe you could spaсe it out b&X65;t&X74;еr?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 2017 Toby's Epril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