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5년전이다. 남을 위해서만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자신을 위한 무엇인가를 만들어보고 싶은 충동을 구체화 하려고 했던 때가 있었다. 물론 그 이전에도 이후에도 OSAF를 비롯해 여러가지 프레임워크를 만들고 발전시켜왔지만 그것은 결국 남을 위한 일을 할 때 사용하는 것이 주 목적이었다. 하지만 순수하게 내 자신의 필요를 위해서 무엇인가 만들고 발전시켜 나가는데는 인색했던 것 같다.

그 당시 블로그는 어설픈 초기 태터툴스를 쓰고, 기억하고 싶은 자료의 기록는 phpbb게시판을 하나 띄워놓고 쓰거나, 그런 자료를 재구성해서 다시 정리하고 싶은 것은 텍스트 에디터나 워드로 다시 만들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느끼고 있었다. 마틴 파울러의 bliki(blog + wiki)라는 아이디어를 보고 나도 비슷한 작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의 흐름을 따라 기록하고 출판되는 blog, 주제별 토론의 공간으로 사용되는 forum, 그리고 협업을 통해만들어지는 정보의 공간인 wiki 또는 자료관리 관점의 cms 등에 비슷비슷한 글들이 중복되는 것에 불편을 느꼈기 때문이다. 어짜피 구조화된 문서이고, 같은 주제의 글이라면 한 곳에서 작성해 다른 곳에 자연스럽게 퍼지고, 연동되어 함께 수정되고 관리되어질 수 없을까 하는게 기본 아이디어였다.

예를 들어 내 개인 위키에 정리한 내용을 버턴을 누르면 그 상태로 블로그에 포스팅 되고, 그 후에라도 수정이 있다면 같이 연동해서 자료가 바뀌고, 블로그에 단 답글이나 트랙백을 위키에서도 볼 수 있고, 그 블로그의 글과 논의를 그대로 포럼에 연동해서 거기서 본격적인 의견교환을 가져갈 수도 있는, 그런 구조를 기대해봤다. 자바의 캐치프레이즈를 좀 흉내내보자면 Write once, Use everywhere라고나 할까.

그래서 하루 블로그 방문자가 한 5명쯤 되던 시절에 처음 그런 생각을 했다.

FireDingo Project를 시작하며

이왕이면 오픈소스로 해보자고 생각했을 때 응원해주는 사람도 생겨났다.

본격적인 FireDingo를 시작하려는데…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바쁜 프로젝트 일정과 게으름, 함께 참여하겠다는 큰소리쳤던 사람들의 무관심을 핑계로 일년쯤 아무런 진도가 나가지 않고 그냥 시간이 지나버렸다. 그 사이 불편하던 태터툴스를 편리한 워드프레스로 바꾸고, 나름 여러가지 공개된 오픈소스 위키를 쓰면서 갈증을 해소하고 있었다. 그래도 여전히 아쉬움이 남아서 당시 주력으로 사용하던 오픈소스 기술을 최대한 적용해서 만들어보려고 다시 다짐을 해보기도 했다.

FireDingo 오픈소스 프로젝트

그러나 역시 결심만 하고 끝. 그때 위키나 포럼, 블로그 솔루션에 대한 연구만 엄청나게 했던 것 같다. 오픈소스는 모두 소스를 받아서 분석해보고, 공유가능한 구조화된 문서포맷에 대한 고민도 많이 했다.

하지만 그 즈음에 화려하게 부상하고 있던 Confluence에 일단 기가 죽었고, 계속 등장하는 구글이나 대형 포탈이 제공해주는 화려한 위키, 그룹, 블로그 서비스에 감탄하면서 그냥 편하게 묻어가게 되어버렸다. 통합 Wiki-Blog-Forum에 대한 욕구는 열심히 옮겨 붙이는 약간의 부지런을 떠는 것으로 대충 무마시켰다. 그 후에 스프링노트와 같은 환상적인 에디터를 가지면서 심플한 구조화된 문서를 지원하고, 각종 리모트 액세스까지 지원하는 툴이나, 구글문서도구처럼 빠르고 강력한 기능을 가진 툴들을 적극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별다른 불편을 못느끼고 대충 만족하며 살았던 것 같다.

 

하지만 KSUG활동을 온라인포럼과 블로그를 중심으로 개편하고, 어쩌다 한두번씩 끄적거리던 블로그에도 좀 열심히 쓰기 시작하면서 여러가지 불편함들에 눈에 띈다. 가져다 쓸만한 제대로된 자바 오픈소스 포럼하나 없다는 사실에 여전히 짜증났고, php로 되어있는 phpBB는 동국이가 수고해줘서 사용하긴 하지만 제대로 튜닝하고 관리하는 것보다 하나 만드는게 낫다 싶을만큼 복잡했다. 영회가 별도로 만들어서 관리하는 티스토리 블로그와 글 공유도 안되고, 피드백도 나눠지지 않는다. 개인블로그에 쓰는 글과 공유가 안된다는 것도 역시 답답하다. 포럼,공동블로그,개인블로그,기타 개인위키키, 공동위키에 쓰는 글의 공유나 피드백의 교환, 상호업데이트 등을 할 수 없다는 것은 5년전에 가졌던 고민과 별 다를바 없다. 가끔 바꾸는 워드프레스 스킨은 디자인이 마음에 들면 기능이 한두개씩 꼭 빠져있다. 최근에 사용하기 시작한 것도 시원한 화면이 좋긴하지만 대부분의 워드프레스 그렇듯이 트랙백링크는 빠져있고, 코멘트에 답글지원이 되는 버전임에도 스킨에서 아예 그 기능을 사용할 수 없게 되어있다. MySQL관련 버그인지 뭔지, 스팸으로 잘못 체크된 코멘트는 approve를 아무래 해줘도 복구가 되자 않고, 하얀화면만 덜렁 떠버리고(이 때문에 꼬진 워드프레스 쓴다고 영회가 얼마나 놀려댔는지 모르겠다) 기능을 하나 확장하자니, 구식 스타일의 php코드에 어설픈 플러그인을 만들거나 손대기가 싫어졌다. 설치를 한 수백번 넘게 한 Confluence는 태그문법에도 익숙하고 편리하기는 하지만 어딘가 어색한 UI와 이쁘지 않은 디자인, 타 위키,문서툴과의 비호환성 때문에 역시 손이 자주가지 않는다. 특히 접속이 느린 원격서버에 설치해서 쓸 때는 매 페이지마다 수십개씩 읽어오는 자바스크립트 때문에 얼마나 느린지 모르겠다. (자바스크립트 좀 통합해서 한방에 가져오면 안되나?)

아무튼 그래서 다시 이 FireDingo(이름은 너무 티난다고 바꾸라고들 하니 조만간 바꿔야겠지만) 프로젝트를 다시 시작하기로 결심했다. 일단 이 블로그부터 대신할 것으로 만들고 하나씩 추가하면서 발전시켜볼 생각인데… 이번에는 제발이지 시작만 하다가 끝나지 말았으면 좋겠다. 어흑.

Related posts:

  1. FireDingo Project를 시작하며
  2. Project Irene 시작하다
  3. FireDingo 오픈소스 프로젝트
  4. 유쾌한 이슈처리 재촉 메일
  5. JBoss + Spring + EJB 3.0 Integration

Facebook comments:

to “시작만 5년째 – 다시 시작하는 FireDingo Project”

  1. 저도 블로그와 위키를 같이 사용하고 있는데 컨텐츠가 공유되지 않는다는 여간 짜증나는 일이 아닙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어서 하나를 버릴 수도 없고.. 저도 고민하고 있었는데 toby님이 만든다면 적극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한마디로 빌붙기죠..ㅋㅋ

  2. 빨리 만들어주세요. ㅋㅋ

  3. 토비님도 카트라이더 하셨었군요. ^^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사용자 예약합니다.

  4. 안녕하세요, 토비님

    오늘 포스팅 보면서 놀랐습니다. :)
    사실 저도 그런 형태의 통합 어플을 만들려고 계획하고 있었거든요.
    웹보드, 블로그, CMS, 위키 등등을 써보니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제가 원하는 기능을 전부 갖춘게 아니라서 이것들을 다 써야 한다거나
    혹은 다 뒤져봐도 원하는 기능이 없는 경우도 있고,
    뭐하나 바꾸려면 불편하기도 하구요.
    무엇보다 저는 Ajax를 좋아해서요…^^;
    Ajax로 저만의 통합어플을
    CMS + Blog + Web Bulletin Board + Wiki 형태로
    만들어 볼까하고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Wiki는 어떤형태로 합치면 좋을까 아직 고민중이고…

    Bulletin Board는
    우리나라에서 Forum 보다 제로보드, 그누보드등의
    웹보드를 많이 쓰는데서 착안해서,
    Forum과 웹보드의 기능을 합쳐볼까 생각중이구요.
    아니면 둘이 비슷한 점이 있으니
    옵션으로 웹보드형태나 포럼형태의 상호변환이
    가능하게 한다던가 하는 방법도 생각중이구요.

    깊게 들어간게 아닌데도 해야 할것들이 태산같네요… ^^;
    뭐 할게 많으면 그만큼 도전할게 많다는 거니까 좋긴한데,
    당장은 바쁜게 문제네요… ㅠ_ㅠ

  5. 나는 그냥 만들어줘선 못 쓰고
    티스토리처럼 호스팅까지 해준다면 쓸 의향이 있긴 해… :)

  6. 혹시, 이런건 어떠세요?
    http://evernote.com

    이런것까지 연동하면 정말 대단할것 같은데요…^^;

  7. 저도 블로그, 위키를 함께 쓰고 있어서 이런 고민을 해본 적이 있는데, 결론은 시간이 지나서 의미가 줄어드는 내용(뉴스, 상태 변화, 가십거리)은 블로그에 적고, 시간이 지나도 의미가 줄어들지 않는 내용(api 정리, 참고자료)는 위키에 정리하는 걸로 났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뭔가 구심점이 필요해서, 위키와 블로그를 묶어주는 rss 라든지 여튼 2%가 부족한건 사실이더군요.

    요즘은 ajax 로 이 2개를 묶어보려고 생각 중입니다. 그리고 여기저기 흩어져있는 제가 사용하고 올리는 (wiki, blog, youtube, picasaweb등) 서비스들을 한번에 보여주는 페이지도 코딩 중이구요.

    일단 뭔가 나온다면 거기서 더욱 멋진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멋진 결실 기대할께요 :)

  8. 저도 wiki + blog + cms 가 서로 연동되는 오픈 소스를 물색하던 도중 비슷한 기능을 제공해주는 zbxe에 눈길이 끌렸었습니다. 현재까진 cms + blog정도인데 차후 wiki모듈을 추가하시려나 봅니다. 소스가 php로 짜여져 좀 그렇긴 하지만 나름 쓸만한 오픈소스일듯 싶어서 올립닏.^^

  9. 거니/ 소개 고맙습니다.

  10. 이런 생각을 하는 분이 많았군요.
    제가 사용하는 조합은 xe(Xpress Engine)+springnote입니다.
    xe는 다른 블로그로 바뀌어도 상관 없을것 같구요.
    springnote에서 XML-RPC를 이용해서 블로그로 글을 쏴줄 수 있어서,
    wiki로 완성한 글을 blog에 올릴 수 있지요.
    단점은 CSS가 안 맞아서 그런지 모양이 안 이쁩니다. ( 그런데, 귀찮아서.. ^^)

  11. C4kbJb rafocpfthiks, [url=http://tzlijyfmyctx.com/]tzlijyfmyctx[/url], [link=http://rnegcfimydvh.com/]rnegcfimydvh[/link], http://nhuefijkuriw.com/

  12. e7ZnIS cbcfadtylubu, [url=http://ctzozrpqlzxd.com/]ctzozrpqlzxd[/url], [link=http://xchcwkmoxqpc.com/]xchcwkmoxqpc[/link], http://vdzioxebkopu.com/

  13. TUoZoY ndvodwxhadup, [url=http://cmyiixpwfezy.com/]cmyiixpwfezy[/url], [link=http://sdccdptefpke.com/]sdccdptefpke[/link], http://qqyiwddqjbrw.com/

  14. pKG55j gogymxlcwplj, [url=http://siibkqabtdpg.com/]siibkqabtdpg[/url], [link=http://fqqjwhrxyuun.com/]fqqjwhrxyuun[/link], http://krrrmhzadkgt.com/

  15. 2NWzRt cklruipwtyie, [url=http://uirnvkdnsyvc.com/]uirnvkdnsyvc[/url], [link=http://aejzfnconohb.com/]aejzfnconohb[/link], http://gpfzjwwoqjyf.com/

  16. Всем привет кто-нибудь читает делфи? Следит за жизнью в Латвии?

  17. pbS2zt zrjkzxwcjmgs, [url=http://mbqkkvyaybrz.com/]mbqkkvyaybrz[/url], [link=http://jwkoyjsuvesq.com/]jwkoyjsuvesq[/link], http://ewiejspvzsvn.com/

  18. Здравсвуйте пользователи форума toby.epril.com, неделю назад пользователь под ником ValerikaVet просила меня запостить супермодные новинки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в 2013, а так же джинсов бренда Lancome, так вот наконецто нашла время для этого, админы прошу не удалять, а перенести в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й раздел, если я ошиблась.))) всех люблю)))

    [size=6][b]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цена [/b] [color=darkgreen][b]428.00 RUR[/b][/color][/size], со скидкой [color=red]214.00 RUR [/color]
    [b]Если Вам нравится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 нажмите кнопку “Хочу купить” ниже чтоб узнать где выгодней всего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бренда Lancome[/b]

    [url=http://ad.admitad.com/goto/aadbb84b82f0e49115914bed5e211b/?ulp=http%3A%2F%2Fsalett.ru%2Fshop%2Fproduct%2F11896%2F][img]http://salett.ru/upload/iblock/2a1/2a1963f7f63d3488dacc3f4c1540e883.jpg[/img][/url]
    [url=http://ad.admitad.com/goto/aadbb84b82f0e49115914bed5e211b/?ulp=http%3A%2F%2Fsalett.ru%2Fshop%2Fproduct%2F11896%2F][img]http://lifeplayer.ru/socseti/images/atc_button.png[/img][/url]

    [url=http://ad.admitad.com/goto/aadbb84b82f0e49115914bed5e211b/?ulp=http%3A%2F%2Fsalett.ru%2Fshop%2Fproduct%2F11896%2F]посмотрите другую модную одежду и парфюмерию[/url]

    Бренд: [b]купить str13[/b]

    Категория: [b]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b] купить
    Помада от Lancome с нежной текстурой в ярком, задорном футлярчике.

    А вот еще ключевые слова по которым люди ищут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со скидкой
    -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за 428.00 RUR
    - заказа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 цена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b]- интернет магазин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b]
    - фото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2013
    - интернет магазин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Москва
    - новинки Lancome 2013
    - модные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2013
    [b]-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для свадьбы
    -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Москва[/b]
    -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Киев
    - купить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Санкт-петербург
    - интернет магазин Помада Lancome La Laque Fever №9 Москва

    #*#&#

  19. I have never read such a wonderful article and I am coming back tomorrow to continue reading.

  20. We absolutely love your blog and find many of your post’s to be precisely what I’m looking for. Would you offer guest writers to write content for you? I wouldn’t mind creating a post or elaborating on a lot of the subjects you write with regards to here. Again, awesome web site!

  21. nice articles

  22. thank you for share!

  23. Navigate To THIS Site

  24. thanks for share!

  25. gucci mane spread the word lyrics 시작만 5년째 – 다시 시작하는 FireDingo Project » Toby’s Epril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 2017 Toby's Epril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