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책을 다 쓰고 나면 차를 몰고 호주 일주 여행을 할 생각이었다. 원래 처음 호주에 정착할 때부터 하려고 마음 먹었던 것인데 계속 일과 삶에 치이면서 미뤄졌다. 나는 비행기로 도시 사이를 이동하면서 여행하는 것보다는 차로 여행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 멋진 자연을 마음 것 즐길 수 있고 사람 사는 동네 모습을 구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여정을 마음대로 선택하고 변경할 수 있는 자유가 있어서 좋다. 하지만 호주 일주 여행의 꿈은 하늘이를 가졌다는 것을 알면서 날라가버렸다. 아이 둘을 엄마한테 맡겨놓고 나 혼자 몇 달의 시간을 낼 수는 없으니까.

그래서 소박하게 시드니나 다녀오기로 했다. 책을 마칠 때쯤이면 아내 입덧도 끝날테고 하늘이가 나오기 전에 시드니로 가볍게 여행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책의 마무리가 늦어지면서 그것도 때를 놓쳤다. 결국 시드니를 다녀오는 것도 포기.

하늘이가 태어나니 호주 일주, 시드니는 커녕 가까이에 있는 골드코스트나 선샤인코스트도 한번 다녀오기 힘들었다. 다행히 장모님이 오셔서 산후조리를 도와주고 계시니 시간은 낼 수 있었지만 그럴만한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책 쓰는 동안 미뤄두었던 회사 업무를 본격적으로 다시 시작해야 했기 때문이다. 책을 쓰는 데 전념했던 지난 2년 동안은 시간을 들여야 하는 다른 일은 가능한 하지 않으려고 했기 때문에 수입이 많지 않아서 계속 적자였다. 그러니 회사 일을 다시 셋업할 때까지는 한가하게 여행이나 다닐 수는 없었다.

그러는 중에 시드니에 있는 한 업체로부터 컨설팅 요청을 받았다. 내가 살고 있는 브리즈번은 호주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긴 하지만, 호주 자체가 워낙 작은 나라(인구가 겨우 2천만)인데다 모든 경제와 산업이 시드니와 멜번에 집중되어있기 때문에 여기서는 IT관련 일을 찾기가 쉽지 않다. 종종 컨설팅이나 개발 의뢰가 들어오긴 하지만 대부분 시드니나 멜번에 상주하면서 일을 하기 원해서 거절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요청 받은 일은 다행히도 원격에서 작업이 가능한 것이었다. 그래도 초기에 중요한 기술적인 결정을 내리기 위해서는 고객사를 방문해서 긴밀히 협의할 필요도 있고, 또 신뢰감을 쌓을 수 있도록 얼굴을 보며 만남을 가질 필요도 있기 때문에 며칠 시간을 내서 다녀오기로 했다.

브리즈번에서 시드니까지 거리는 대략 1000킬로쯤 된다. 비행기로 가면 한시간이 조금 넘게 걸리는 거리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비행기가 다니는, 호주에서 가장 인기있는 코스라 간단히 다녀올 수도 있지만 이번에는 일부러 차를 가져가기로 했다. 비즈니스 여행이지만 개인적인 여행의 기회로도 활용하고 싶어서다. 그래서 여유있게 차로 출발해서 중간에 하루 적당한 곳에서 쉬었다 갈 생각이다. 시드니에서도 고객을 만나는 시간 외에는 추억의 장소를 찾아보기도 하고 그동안 보고 싶었던 시드니의 지인들을 만나고 싶다.

브리즈번에서 시드니로 가는 경로는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바닷가를 따라가는 Pacific highway를 이용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내륙으로 돌아가는 New English highway를 이용하는 것이다. 바닷가를 따라가는 길은 경로도 짧고 다양한 볼 거리도 많다. 반면에 내륙으로 가는 길은 거리는 조금 먼 대신 10분을 달려야 차 한대 구경할까 싶을 정도로 여유가 있다. 넓은 평야와 멋진 산과 같은 자연을 마음 것 즐기면서 달릴 수 있다.

일단 시드니로 갈때는 Pacific Highway를 이용할 생각이다. 구글 맵으로 뽑아보니 시드니 목적지 까지 표준 속도로 가면 12시간쯤 걸린다. 마음 먹고 달리면 하루에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지만, 나는 중간 중간에 구경도 하면서 슬슬 가다가 적당한 곳에서 하루쯤 묶을 생각이다. 돌아올 때는 New Englad Highway를 이용할 생각이고.  이름은 둘다 hightway지만 한국의 고속도로처럼 자동차 전용도로인 고속 구간은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은 한국의 국도처럼 되어있고 가다보면 동네 사이로 지나가는 곳도 많다. 그래서 더 볼거리가 많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대되는 것은 다음 아닌 스마트폰이다. 예전엔 지도 책 한 권에 의지해서 길을 찾아 다니고 동네마다 있는 information centre에 가서 지역 정보를 얻어서 참고하곤 했는데 이번엔 지도나 다른 정보 없이 스마트폰에만 의지해서 다녀볼 생각이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찾아보고 가까운 숙소나 식당, 구경거리도 살펴볼 생각이다. 카메라를 따로 가져가기는 하지만 간단히 사진을 남기고 싶을 때는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버즈와 미투데이로 바로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여행하는 것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 한가지 안타까운 것은 내가 쓰던 아이폰이 지금 수리 때문에 서비스 센터에 가있다는 것. 스피커 소리가 작아져서 서비스 신청을 하고 우편으로 발송한 바로 그날 시드니를 방문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내의 갤스를 빌려서 가기로 했다. 여행정보도 풍부한 아이폰만큼은 못하겠지만 그럭저럭 쓸만하겠지.

차. 이제 짐을 싣고 출발이다.

달려 보실까.

Related posts:

  1. 유쾌한 이슈처리 재촉 메일

Facebook comments:

to “시드니 여행 (1)”

  1. 후기가 기대됩니다..즐거운 여행 되시길..

  2. 책 쓰더니 이젠 시리즈로 글 쓰는데 익숙해지셨구만…

    버즈 보니까 ‘추억의 장소’가 주로 식당이네?
    ‘추억’은 음식이고

  3. 어디, 처자식과 떨어져 재미 보고 계신감?

    평화군의 배변 훈련은 일취 월장이고,
    하늘양은 이제 방긋 방긋 웃는다네…

  4. Great post however , I was wondering if you could write a litte more on this topic? I’d be very grateful if you could elaborate a little bit further. Appreciate it!

  5. mtb shoes 시드니 여행 (1) » Toby’s Epril

  6. merrells shoes sale 시드니 여행 (1) » Toby’s Epril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 2017 Toby's Epril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